걷기 좋은 가을철, '가을에 걷기 좋은 서울길'은 어디?

[가을에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 - ① 야경이 아름다운 서울길 3선

나이가 들면 조금씩 떨어지는 인지기능을 회복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  하나가 ‘걷기 운동’이다. 때마침 하늘이 맑고 바람은 시원해 걷기에 '딱'  좋은 가을이 왔다. 서울시에서는 걷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이해 '가을에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을 소개했다.


‘가을철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은 서울 전역에 있는 133개의 생태문화길 중 가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10개 코스를 로드 플래너 손성일 씨의 추천을 받아 선정한 것이다. 손성일 씨는 (사)아름다운 도보여행 이사장으로 ‘서울 사계절 걷고 싶은 길 110’, ‘우리 동네에도 올레길이 있다’의 저자다. 서울시 걷고 싶은 길 심사와 서울 성곽 지도 제작에도 참여한다.


특히 이번 10선에는 아름다운 야경이 있는 곳, 가족과 함께하기 좋은 곳, 연인과 함께하기 좋은 곳 등 세 가지 테마로 구성해 특색 있게 즐길 수 있게 했다. 선택된 10선은 동대문 서울성곽 길, 광개토대왕 길, 성동생태길, 정릉 숲길, 성북동 고택 북촌 문화길, 인사동 문화길, 서리골 서리풀 공원길, 배봉산 중랑천 둑길, 월드컵공원 순환길, 남산순환 산책1길 등이다.


<야경이 아름다운 서울길 3선>


첫 번째 테마인 ‘야경이 아름다운 길’은 가을밤의 낭만과 서울의 아름다운 밤 풍경을 느낄 수 있는 노선이다. 동대문 서울성곽 길, 성동생태길, 광개토대왕 길 등 3개 코스가 선정되었다.

 


▲ 낙산공원


동대문 서울성곽 길(3.4㎞, 1시간 30분, 초급)
동대문역사공원역~동대문~낙산공원~마로니에공원~혜화역


낙산공원 정상에서 바라보는 서울 도심이 아름다운 동대문 서울성곽 길은 지하철 2, 4, 5호선이 교차하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갈 수 있다. 도성 600년의 역사와 서울의 아름다운 야경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코스로, 서울성곽 구간 중에서는 가장 편안하고 정비가 잘 되어 있다.


성곽을 따라 잘 정비된 산책로를 거닐다 저녁 무렵 서울의 몽마르뜨 언덕으로 불리는 낙산공원에 오르면 서울의 아름다운 야경을 볼 수 있어 연인이나 가족들이 많이 찾는다. 성곽 안쪽 길에는 이화동 벽화마을의 길거리 갤러리를 감상할 수 있어 볼거리를 더하고 혜화동은 젊음이 넘치는 거리공연, 문화생활까지 즐길 수 있다.

 


▲ 매봉산에서 본 야경

 

성동생태길(10.4km, 3시간 30분, 고급)
뚝섬역~서울숲~용비교~응봉산~독서당공원~호당공원~금호산~매봉산~동대입구역


응봉산과 매봉산 정상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탁 트인 전망을 만끽할 수 있다. 이 코스에서는 서울숲 5개의 테마공원과 서울 시내 우수한 경관이 함께한다. 성동구에서 서울숲과 남산길을 새로 조성해 표지판을 잘 갖추어놓았다.


이 코스에서는 계절과 상관없이 볼거리가 많은 서울숲과 응봉산과 매봉산 정상의 전망대의 시원한 경관을 즐길 수 있다. 밤에는 서울숲과 한강 일대가 함께 조망되어 야경 촬영지로도 명성이 높다.

 


▲ 아차산 전망

 

광개토대왕 길(7.9㎞, 3시간, 중급)
아차산역~아차산 생태공원~광개토대왕 길~용마산 제2헬기장~용마폭포 공원~용마산역


아차산 정상에서 한강을 내려보면 도심의 야경 풍경이 아름다운 코스다. 코스 대부분을 차지하는 아차산에 고구려 유적이 많아 광개토대왕 길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해발 287m인 아차산의 평평한 능선을 따라 걸으면 등산과 산책 중간쯤 난이도를 맛볼 수 있다.


코스 시작 부분인 아차산 생태공원에는 고구려 역사문화홍보관과 온달 장군과 평강공주 동상 등이 있고 고구려 군사 주둔지였던 보루도 복원되어 고구려의 숨결을 느끼며 걸을 수 있다. 가을이면 아차산 능선에서 보이는 한강 둔치에 코스모스 물결이 장관이다. 또한, 산은 낮아도 주변 일대가 평지라 정상에서 보이는 한강과 어우러진 도심의 야경은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계속)


글. 김효정 기자
manacula@brainworld.com
사진. 서울시 제공

ⓒ 브레인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뉴스

설명글
인기기사는 최근 7일간 조회수, 댓글수, 호응이 높은 기사입니다.